지금 섹파 만나보기

정품 비아그라 최음제

온라인 현금 바둑이 맞고

먹튀없는 스포츠토토

다 보여주는 포르노방송

실시간소셜그래프 게임

 
최저요금 폰섹스 
    060-607-2828

야한소설

[야한소설] 달...그리고...나의 생명 - 1부 1장

  • 글쓴이 요술밍키 날짜 2017-01-07 23:06:01

 

 

오늘두 이밤이 외롭당..흐규흐규 나랑 노라줄 사람???
060-607-2828

 

내가 세상에 태어난건 현실 세계에 들어오면서 태어났다.








1980년때에 처음은 그냥 학창생활을 보내고 있었다. 보통 사람처럼 하지만 나의 힘은 보통 사람과 달랐다.








확실하게 달랐다. 얼굴도 새하얏고 이쁘다고 생각할 정도 아니 이쁘면서 멋지다. 라고 할정도로 월래 뱀파이어들








은 거의 미남이다. 순수 혈통은 하지만 물려서 만들어진 뱀파이어는 어떨지는 모른다. 취향이 이상한 여성이나 








남성 뱀파이어들이 재미 삼아 만들어 낸 장난감일 수도 있다. 바보같은 짓만 골라서 하는 뱀파이어가 많아서 상








류층에 있는 뱀파이어들은 언제나 골치꺼리 라고 생각한다. 하하 나의 학창시절의 내용에서 빗겨나갔군...








그렇다 나는 처음은 평범한 생활을 했다. 내 자신이 학생인것 처럼...나의 학창 생활은 평범했다.








-회상 1부 중학교생활 1장-








나의 이름은 쉘론(카오스 오브 더 나이트메어는 후반에 얻는 칭호이다.) 영국에 살다가 어머니께서 한국인이 셔








서 영국에서 전학을 오게 되었다. 그때는 참으로 처참한 이미지의 한국이다.








다들 허리띠를 졸라매고 살고 있는 그러한 모습들 뿐이였다. 하지만 나의 아버지 (다이리스 라이첸 다이리스 쉘








론의 아버지의 이름)는 어머니를 무척 사랑해서 모든걸 버리고 이렇게 한국으로 오게되었다.








우리 부모님이 이렇게 결혼하게 된것은 어머니께서 영국에 유학을 오셔서 어쩌다가 눈을 마주쳐서 반했다고 해








야하나...모 사연은 약간있었다. 매혹의 눈이 않통했다고 아버지께서 맘에 들었다면서 시작을 했다고 한다.








한마디로 어머니께서 마력이 안통한다는 것이다. 이유는 알수 없지만...하지만 난 그런건 상관을 않한다.








지금 이상태가 좋기도 하니까...내 나이 14살때 한국에 왔다. 








그리고 나름대로 힘든 삶을 살았다. 한국이 경제적으로 안좋은 시기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난 그리 힘들게 크진 








않았다. 왜냐면 나의 잘생긴 외모가 모든 여자들에게 큐피트의 화살을 쏘았기 때문이다. 








부모님이 만들어주신 이 완벽한 외모 완벽한 몸매가 모든 여성들에겐 엄청난 시선을 끌기 쉬웠다.








그렇게 나는 도시락을 싸지 않아도 보통 여자애들이 싸오던가 해준다. 힘들 시기인데도 어떻겐 싸오는 모양이다.








(참...난 20살이 될때까지 나는 밥을 먹고 살았다. 그덕에 나는 뱀파이언지도 몰랐다. 아버지도 나에게 그리 말하








지 않아서 전혀 몰랐으니...)근데 나는 밥을 먹고 매일같이 배가 고팠다. 뱀파이어라서 그랬는지 나의 배는 밥으








로 차지 않는 굼주림이란것이 있었다. 매일 같이 허전하기만 한 배였다. 그래도 난 성장기인가? 라고 생각하고 








넘어갔다. 그때 나에게 도시락을 주는 여자는 3명이였다. 그것도 극비로 주는것이다.








점심시간이 되면 이틀씩 정해져있다. 월,화는 누구누구가 도시락을 싸주고 수,목은 누구누구가 싸주고 금,토는








누구누구가 싸오는 시스템으로...그렇게 몰래 점심을 옥상에서 먹는다. 먹은 후엔 그녀들에게 보답을 해주었다.








바로 그녀들의 보지를 먹어주었다. 처음은 아파했지만 난 그녀들에게 보답을 하고 싶어서 그렇게 해주었다.








언제인가? 부모님이 그런짓을 하는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그때 어머니께서 무척 좋아하셨기 때문이다.








그때 여자들이 이걸 좋아하는군 이라고 생각했다.








그덕엔 그렇게 중학교를 넘겨 보냈다.








그리고 나는 고등학생이 되었다.

 

[클릭-유부남녀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곳!]

 

야설 무료 감상 달...그리고...나의 생명 - 1부 1장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976 우리들 이야기 - 27부 요술밍키 17-12-14
7975 우리들 이야기 - 26부 요술밍키 17-12-14
7974 우리들 이야기 - 25부 요술밍키 17-12-14
7973 우리들 이야기 - 24부 요술밍키 17-12-14
7972 우리들 이야기 - 23부 요술밍키 17-12-14
7971 우리들 이야기 - 22부 요술밍키 17-12-14
7970 우리들 이야기 - 21부 요술밍키 17-12-14
7969 우리들 이야기 - 20부 요술밍키 17-12-14
7968 우리들 이야기 - 19부 요술밍키 17-12-14
7967 우리들 이야기 - 18부 요술밍키 17-12-14
7966 우리들 이야기 - 17부 요술밍키 17-12-14
7965 우리들 이야기 - 16부 요술밍키 17-12-14
7964 우리들 이야기 - 15부 요술밍키 17-12-14
7963 우리들 이야기 - 14부 요술밍키 17-12-14
7962 우리들 이야기 - 11부 요술밍키 17-12-14